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1

크래프톤

크래프톤은 2007년 3월에 설립된 대한민국의 게임 개발사이다.

본래 NC의 리니지 시리즈 핵심 개발자들로 이루어진 초대형 프로젝트 ‘리니지 3’팀으로부터 출발했다. 이들은 NC 특유의 폐쇄적이고 경영진 중심의 구조를 마음에 안 들어했고, 따로 스튜디오 설립을 요구했지만 프로젝트 잠정 중단 처분을 받자 팀 참여 인원 중 90퍼센트가 사표를 내서 독립, 설립 당시에는 블루홀 스튜디오로 출발하였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3

설립 당시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3팀 투자해 집단 이직시켰단 이유로 엔씨소프트에 소송을 당했다. 결국 혐의는 인정하되 손해배상 책임은 없고 영업 기밀 자료는 폐기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2015년 4월경에 ‘블루홀 스튜디오’에서 ‘블루홀(Bluehole Inc.)’로 사명을 변경했다. 2018년 11월 30일에는 임시 주주 총회를 열어 회사명을 ‘크래프톤’으로 변경하기로 결의하였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5

이후 크래프톤으로 이름이 전부 바뀐 상태이며 로고 또한 바뀌었다.
하지만 현재도 ‘블루홀’로 아는 사람이 더 많다. 해당 명칭(블루홀)은 MMORPG 개발 조직의 이름으로 사용하다, 2020년 12월 1일 신규 법인으로 분사했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7

배틀그라운드

대표작은 TERA(테라)와 PUBG: BATTLEGROUNDS(배틀그라운드) 등이다. 정확한 본사 주소는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31(역삼동, 센터필드) 이다.
크래프톤 본사가 위치했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크래프톤 타워(알파돔 4) 2013년 테라의 무료화 이후 상승세를 탔으며, 2017년 공개한 배틀그라운드는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어 E3 2017 마이크로소프트 콘퍼런스에 이름을 올렸다. 배틀그라운드는 산하 스튜디오인 블루홀 지노게임즈(現 PUBG 주식회사)에서 개발하였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9

지노게임즈는 과거 MMORPG 데빌리언을 개발하였으며, 데빌리언 출시 후 블루홀에 인수되어 자회사가 되었다.

이후 블루홀에 흡수 합병되어 법인이 소멸될 예정이었으나 블루홀 측에서 함에 따라 없던 일이 되었다. 지노게임즈는 배틀그라운드의 인기몰이 이후 ‘펍지 주식회사’로 명칭이 바뀌었다. 테라(PC)는 한국에서만 직접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배틀그라운드는 펍지 주식회사에서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서비스를 직접 담당하고 있다.

배틀그라운드를 서비스하고 있는 PC(Steam), 콘솔, 모바일(한국과 일본은 펍지 주식회사, 이외 지역은 퍼블리셔인 텐센트에서 담당) 등 모든 플랫폼에 해당된다.

단, 2017년 8월 14일에 카카오 게임 측과 배틀그라운드 한국 국내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북미 지역은 현지 지사인 En Masse Entertainment(엔 매스 엔터테인먼트)가 담당하고 있었다. 그러나 2020년 En Masse Entertainment는 폐쇄하기로 결정되었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11

배틀그라운드 초대박 흥행

배틀그라운드의 초대박적인 흥행으로 회사 규모가 급격하게 커졌으며 본사는 2018년 판교의 신축 건물인 알파돔 4로 이전했고 이 건물이 크래프톤 타워로 불리고 있다. 이름은 크래프톤 타워이나 크래프톤 소유 건물은 아니다(크래프톤 외에 네이버 웹툰 등이 입주해 있다).

2018년 출시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2019년 말 기준 중국을 제외하고 글로벌에서 6억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인기를 지속 중에 있으나, 테라와 배틀그라운드 이후 히트작을 내지 못하는 점이 문제로 떠올랐다.

현재 출시 예정작으로 공개되어 있는 것은 PC MMOPRG 타이틀인 ELYON으로, 2019년 당시 AIR란 타이틀로 진행한 CBT에서 좋지 않은 평가를 받고, 2020년 5월 ELYON으로 이름을 바꾸며 논타기팅 방식으로 전환해 2020년 출시를 앞두고 있다. 2019년 몇 가지 모바일 타이틀을 론칭했으나 금방 서비스 종료했다.

국내에선 드물게 콘솔과 스팀으로 출시한 미스트 오버는 게임 완성도 이슈와 개발자의 여론 조작 등 각종 문제점들로 평가가 하락했다.

2019년 12월 눈물을 마시는 새 IP를 이용한 게임을 개발 중이라고 공개했으나 원작 팬들의 기대와 전혀 다른 콘셉트로 최악의 평가를 받았으며, 이후 공개된 정보가 없으나 2020년 5월, 잠정 개발 중지되었다는 기사가 나왔다. 2020년 출시된 ELYON 역시 매우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고, 얼마 안 돼 완전히 잊힌 게임이 되어 동접자 세 자릿수로 산소호흡기만 달고 있는 상태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13

코로나 19 영향으로 메이저 게임 회사들의 매출이 높아진 2020년 1분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성과 덕분에 국내 게임사 매출 1위 넥슨에 이어 2020년 1분기에만 3,500억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냈다. 2021년 2월 개발직군과 비개발직군 연봉을 각각 2,000만 원, 1,500만 원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개발자 구인난이 심화되며 IT 업계 연봉이 줄지어 오르는 트렌드에 맞춰 대응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개발자 연봉 2,000만 원 올린 뒤에 공짜 야근, 포괄임금제의 문제점에 대해 한겨레가 지적했다. 특히 2019년 연장근로 제한 및 보상과 관련한 근로기준법 조항을 위반해 고용노동부부터 두 차례 시정지시를 받은 전례가 있다고 밝혔다. 2021년 6월 28일, 본사 소재지를 경기도 성남시에서 역삼역 인근으로 이전하였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15

크래프톤 주가 상황

크래프톤 주가는 상장 첫날 공모가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하지만 시가총액은 엔씨소프트를 제치고 국내 게임 대표 자리를 확보했습니다.

크래프톤 주가는 코스피 상장 첫날인 10일 공모가(49만 8000원)에 비해 낮은 가격(-10%)인 44만 8500원에 출발해 오전 9시 10분 현재 46만 원대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시가총액은 22조 5100억 원으로 게임 선도업체인 엔씨소프트(18조 9000억 원)를 제치고 코스피 17위(평균 주 기준)에 올랐습니다. 넥슨의 시가총액(19조 6,900억 원)이 일본 도쿄거래소에 상장된 넥슨의 시가총액(19조 6,900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17

크래프톤 주가

크래프톤 공모주 청약 내용
주관사 미래에셋증권 NH투자증권 삼성증권

  • 희망 공모밴드 400,000~498,000원
  • 확정공모가 487,000원 (주당 액면가 : 100원, 희망 공모밴드 상단)
  • 총 공모주식수 865만 4230주
  • 공모금액 : 4조 3098억 654원
  • 공모방법 : 신주모집 562만 4000주 (64.99%) 구주매출 303만 230주 (35.01%)
  • 기관 배정주수 570만 6436주 (65.9%)
  • 기관 참여건수와 경쟁률 621건, 243.15:1
  • 우리 사주조합 : 35만 1525주 (4.1%)
  • 일반 배정주수 259만 6269주 (30%)
  • 일반 경쟁률 : 3개 증권사 통합 7.79:1
  • 일반 청약건수 : 3개 증권사 통합 29만 6539건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19

크래프톤 주가 가장 큰 위험

크래프톤의 가장 큰 위험은 단일 게임에 대한 높은 의존도에 있습니다. 매출의 97%는 배틀그라운드에서 나옵니다. 상장 첫날부터 전체 상장주(488만 8070주)의 39.05%인 19.09만 3426주를 시장에 내놓을 수 있다는 점도 부담입니다. 이는 카카오 뱅크(22.6%), SKIET(15.04%), SK바이오사이언스(1.63%) 보다 높은 수치다. 기관투자가가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 비율(44.91%)도 대형 공모주의 경우 낮은 편입니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 21

크래프톤 주가 참고사항

2015년 장외주식 사기꾼 이희진이 당시 블루홀을 엄청 사라고 띄운 바 있다. 이희진이 약을 팔았던 주식 중 제대로 터진 몇 안 되는 사례가 바로 블루홀(현 크래프톤). 2020년 9월 25일 크래프톤의 장외주식 가격은 180만 원으로 이희진이 바람 불었을 때의 8,000원에 비교하면 200배 뛰었다.

크래프톤은 2017년 배틀그라운드가 흥행하면서 지속적으로 기업공개를 추진해 왔다. 그러나 적절한 시점을 잡지 못했다. 2020년에 들어와서야 기업공개(IPO) 움직임을 본격화하였다.

2021년 한국 코스피 또는 미국 나스닥에서 IPO를 목표로 일정을 잡아 나가고 있다. IPO 주관사를 정하기 위한 입찰제안서(RFP)를 각 증권사들한테 발송했으며, 2020년 9월 IPO 주관사단을 선정하여 한국 또는 미국 IPO를 진행할 계획이다. 크래프톤의 예상 시가총액은 약 10조 원(80억 미국 달러)에 달한다.

2020년 8월, 크래프톤은 기업공개를 추진하기 위해 게임 Union 체제를 해소하고 각 게임 개발 스튜디오를 자회사로 기업 분할하기로 했다. 따라서 크래프톤의 로고 역시 GAME UNION 글자가 삭제된다. 이어 8월 27일 블루홀 스튜디오를 ‘블루홀’이라는 신규 법인으로 분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법인은 엘리온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고 있는 조두인 크래프톤 QA 본부장이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크래프톤 명목 주가

2020년 9월 25일 기준으로 180만 원에 달하는 크래프톤의 명목 주가가 너무 높기 때문에 500원인 액면가를 100원으로 액면 분할하고, 상장 직전에 자본잉여금을 자본금으로 산입 하는 형식으로 무상증자를 추가 단행해 명목 주가를 5~10만 원 선으로 낮추고 증시에 IPO 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9월 25일, 크래프톤의 자회사 펍지 주식회사를 모회사 크래프톤에 합병하고 산하 스튜디오로 격하하기를 결정함으로써 해당 회사는 소멸할 예정이다. 크래프톤과 펍지의 합병비율은 1:0으로 합병으로 인한 신주가 발생하지 않는다. 대신에 크래프톤에서 블루홀 스튜디오를 물적 분할한다.

2021년 6월 본격적인 상장 소식이 들려오기 시작했다. 주당 주가는 45만 원이며 따라서 시가총액은 35조, PER는 45배이다. 이는 한국 게임계에서 가장 큰 엔씨소프트의 시총을 2배 뛰어넘는 미친 시총으로, 발표되자마자 거품 논란이 크게 일고 있다.

게다가 2020년도 결산만을 보면 영업이익이 7000억인데 반해 18, 19년도는 3000억으로 반토막 수준이라 상장 이후로 18년도 영업이익 수준이 나온다면 PER이 100도 넘어갈 수 있는 수준. 게다가 공모가를 부풀리기 위해 3N으로 대표되는 넷마블, 넥슨, 엔씨소프트를 비교기업에 넣지 않고 월트 디즈니를 넣었다.

거품 논란이 있는 크래프톤의 상장일은 2021년 8월 10일이다.

2021년 7월 29일, 크래프톤은 공모가를 49만 8000원으로 확정했다고 공시했다. 크래프톤의 공모가 기준 시총은 24조 3512억 원으로, 국내 게임 대장주에 오르게 된다. 크래프톤의 공모금액은 4조 3098억 원으로, 2010년 삼성생명(4조 8881억 원)에 이어 역대 IPO 2위 규모다.

2021년 8월 6일, 상장일은 예정대로 8월 10일로 확정되었다.

크래프트의 시가총액

크래프톤 시가총액(24조 4000억 원)은 엔씨소프트에 비해 30~40% 프리미엄으로 단일 게임 사업을 운영하는 상황에서 유지하기가 어렵습니다.

크래프톤 공모 고평가 논란

크래프톤은 공모 고평가 논란으로 기관 수요 전망(243.15대 1)과 일반 청약(7.8대 1)에서 적중하지 못했습니다. 일반 청약 증빙은 5조 358억 원에 불과했습니다.

“크래프톤 주가 전망 상장분석”의 2개의 댓글

  1. 핑백: 네이버 카페24 최대주주 - 파이낸셜 프리덤

  2. 핑백: 아주스틸 주가 쪽집게 분석 - 파이낸셜 프리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